YTN

아시아나 "사고 여객기 비상구 좌석 판매 중단"

실시간 주요뉴스

아시아나 "사고 여객기 비상구 좌석 판매 중단"
아시아나항공이 착륙 직전 문 열림 사고가 난 에어버스 A321 기종의 비상구 좌석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늘(28일) 오전 0시부터 해당 좌석을 팔지 않고 비워둔다고 밝혔습니다.

판매 중단 조치에 기한은 정하지 않았다며, 앞으로 쭉 적용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제가 된 좌석은 안전벨트를 풀지 않고도 비상문 레버에 손이 닿고, 맞은 편에 승무원 좌석이 없어 제어가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이런 문제가 없는 다른 기종의 비상문 쪽 좌석 판매는 유지됩니다.

그동안 비상구 근처 좌석은 앞좌석이 없어 다른 자리보다 넓고 다리도 뻗을 수 있어 웃돈을 받고 판매되기도 했습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