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물가 당분간 높은 수준 유지할 것 예상...불확실성 높아"

[현장영상+] "물가 당분간 높은 수준 유지할 것 예상...불확실성 높아"

2023.02.02. 오전 07: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회의 결과에 대해 우리 정부도 관련 논의에 나섰습니다.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국내 금융시장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추경호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지금부터 비상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시작하겠습니다.

미국 연준은 올해 첫 FOMC에서 정책금리를 25BP 인상하였습니다.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개인소비지출 물가지수 상승률이 지난 6개월간 꾸준히 둔화되며 약 1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함에 따라 작년 한 해 유례없이 가파른 속도로 금리를 인상했던 연준이 통상적인 금리인상 폭으로 속도를 조절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특히 파월 미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제약적 수준까지 금리인상이 적절하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물가 상승 둔화 과정이 이미 시작되었다고 언급함에 따라 시장은 금번 FOMC 결과로 불확실성이 다소 해소된 것으로 해석하며 금일 새벽 국제 금융시장은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올해 들어 우리 금융시장은 정부의 시장 안정 노력, 주요국 통화긴축 속도 조절 기대 등으로 변동성이 완화되는 모습입니다. 1월 중 주가 상승세와 원화 강세는 주요국 대비 높은 수준이었으며 국채금리도 큰 폭으로 하락하였습니다.

작년 말 투자심리가 일부 위축되었던 회사채와 단기자금 시장도 우량물을 중심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비우량물로 점차 온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에 지난 화요일 면담한 IMF 수석 부총재도 한국이 재정통화정책 간 일관성을 유지하고 있고 특히 금융, 외환 부문이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건전하며 지난해 단기적인 시장 불안에 대해서도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신속하게 대응했다고 평가하였습니다.

다만 최근 수출부진 지속 등 실물 부문의 어려움이 확대되는 가운데 물가도 당분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상황입니다.

특히 연내 금리인하 가능성 등 향후 금리 경로에 대한 연준과 시장과의 인식 차가 당분간 지속될 경우 향후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우리 경제, 금융팀은 긴밀한 공조 하에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부문별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서 적기에 대응해 나가는 한편 최적의 정책 조합을 더욱 정교하게 모색해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국내 금융시장 안정세도 더욱 공고히 해 나겠습니다.

최근 회사채 및 단기자금 시장 안정으로 회사채와 CP 스프레드가 크게 축소되고 있으나 비우량물까지 시장 안정세가 안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40조 원 이상 확보하고 있는 대응 여력을 확보하여 시장 안정세를 확산시켜나가고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의 회사채 발행도 어려움이 없도록 P-CBO 지원 대상과 한도를 확대 운영하겠습니다.

부동산 부문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다하겠습니다.

PF 사업 보증확대로 PF 시장을 안정화시켜나가는 한편 건설사 유동성 지원 확대 및 부동산 대출규제 정상화 등을 통해 부동산 시장 연착륙을 적극 유도해 나가겠습니다.

고금리에 따른 금융부담 완화 노력도 지속하겠습니다.

금년 중 10조 원 규모의 정책 서민금융 공급을 하는 한편 긴급생계비 대출 등 취약계층 맞춤형 금융지원과 저금리 특례보금자리론 공급도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가겠습니다.

끝으로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는 외환 자본시장 선진화에도 매진하겠습니다.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의 국내 시장 참여 허용, 개장 시간 연장 등을 통해 외환시장 접근성을 제고하고 외국인 등록제 폐지, 상장사 영문 공시 단계적 의무화, 세계 국채지수 편입 등 국내 자본시장 투자 환경 개선 노력도 병행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