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집값 끝없는 추락...송도 등 반토막 아파트 속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잇따른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로 집값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습니다.

전국 아파트값이 역대 최대 낙폭을 4주 연속 갈아치우는 가운데 고점 대비 반 토막 난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 연수구 송도에 있는 대규모 신축 아파트 단지.

전용면적 84㎡가 지난 2월 12억 4천5백만 원에 팔렸는데 지난달 6억 원에 거래됐습니다.

9개월 만에 절반 넘게 급락한 것입니다.

그나마도 거래는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송도 부동산중개업소 : 거래는 없지요. 매매는 말할 것도 없고 전월세도 거래가 거의 없어요. 전세도 (같은 평형이) 여기가 작년에 6억8천만 원까지 나갔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그 가격에) 매매를 찾잖아요?]

잇따른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로 인천과 경기권, 서울 개별 단지 곳곳에서는 아파트값이 추풍낙엽 신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전국과 수도권, 서울 아파트값은 4주 연속 역대 최대 낙폭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특히 인천은 0.94% 떨어지며 낙폭이 1%에 육박했고, 광명시, 고양 덕양구, 의왕시, 부천시는 1% 넘게 급락했습니다.

[김규정 /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 금리 인상 여파로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급매물만 거래되며 가격 낙폭은 커지는 가운데 집값 급락과 이자부담을 견디지 못한 투자자 매물이 처분에 나서며 당분간 가격 하락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세 시장도 침체 국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국, 수도권, 서울 전셋값이 모두 역대 최대로 내렸습니다.

인천은 1.05%나 떨어졌습니다.

[박원갑 / KB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 전문위원 : 전세대출 금리가 월세보다 부담이 높은 데다 깡통전세에 대한 두려움까지 겹치다 보니까 월세 선호 현상이 강해지는 반면 전세 수요는 줄어서 매물 적체와 가격 하락이 동시에 이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주택 시장 전반의 경착륙 위험이 고조되는 가운데 내년은 물론 2024년까지 저점을 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