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도 무역적자...수출 두 달째 감소세

11월도 무역적자...수출 두 달째 감소세

2022.12.01. 오후 2: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11월 무역수지 70.1억 달러 적자…수출 -14%
두 달째 수출 감소…"경기둔화·파업 등의 영향"
11월 반도체 수출 29.8%↓·대중국 수출 25.5%↓
AD
[앵커]
무역수지가 11월에도 적자를 기록하며 8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수출이 글로벌 경기 둔화와 화물연대 파업 등의 영향으로 두 달째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홍구 기자!

11월도 무역 적자를 기록했군요?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힌 11월 수출입동향을 보면, 수출은 519억 천만 달러, 수입은 589억 3천만 달러로 70억천만 달러 무역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수출이 지난해보다 14% 감소해 10월에 이어 두 달 연속, 마이너스 흐름을 이어갔습니다.

산업부는 글로벌 경기둔화와 화물연대 운송거부 등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나라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가 29.8%, 석유화학은 26.5% 감소했으며, 지역별로는 대중국 수출이 25.5% 줄었습니다.

반면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입은 155억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27.1% 늘어 무역 적자의 주요 원인이 됐습니다.

올해 누적 에너지 수입액은 천741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748억 달러나 늘었습니다.

또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무역적자는 426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이 같은 적자는 지난 1996년 기록했던 206억 달러 적자를 2배 이상 뛰어넘는 역대 최대규모입니다.

산업부는 다만 1996년과 2022년, 이 기간 우리 무역 규모가 5배 정도 성장했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금 무역 적자가 엄중하긴 하지만 전체 무역 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 수준이라는 겁니다.

또 올해 수출 증가율도 일본이나 독일 등 다른 제조업 기반 수출 국가들에 비하면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무역협회는 12월까지 합한, 올해 우리나라의 무역 수지가 450억 달러 적자를 기록해 14년 만에 무역적자를 예상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