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화물연대, 오늘 첫 교섭...안전운임제 품목 확대 쟁점

정부-화물연대, 오늘 첫 교섭...안전운임제 품목 확대 쟁점

2022.11.28. 오후 3: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이처럼 산업계 전반으로 피해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 노조 간 첫 교섭이 열렸습니다.

양측은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품목 확대 적용을 두고 첨예한 입장 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윤해리 기자!

교섭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오후 2시부터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와 화물연대 노조 간 첫 교섭이 두 시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자리엔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과 화물연대 노조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양측간 최대 쟁점은 화물차 기사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는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품목 확대 적용입니다.

이 제도는 컨테이너와 시멘트 화물차 차주에게만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도입됐는데,

화물연대 노조는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을 철강재와 자동차, 위험물, 사료, 택배 등 5개로 확대해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3년 연장하되 적용 품목 확대에 대해선 물류비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어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철회를 요구하는 강경한 입장도 굽히지 않고 있는데요.

국토부가 오늘 오전 육상화물 운송 분야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하면서,

화물연대 노조원들을 강제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하는 업무개시명령 발동 조건이 갖춰졌습니다.

화물연대 노조 측은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되면 파업 강도를 높일 수밖에 없다고 예고한 바 있어, 첫 교섭 자리에서 양측이 이견을 좁히기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화물연대 노조 집단 운송 거부가 닷새째 이어지면서 산업계 전반에 피해도 커지고 있는데요.

오늘 오전 10시 기준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소 대비 20% 수준으로 급감했고,

내일(29일)부턴 전국적으로 레미콘 생산이 중단되면서 공사 현장에서도 차질이 발생할 거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