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쌀값 안정 위해 90만 톤 매입"

실시간 주요뉴스

정부, "쌀값 안정 위해 90만 톤 매입"
정부가 쌀값 안정을 위해 시장격리와 공공비축미를 포함해 모두 90만 톤의 쌀을 올해 매입하기로 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작황이 좋지만 쌀 소비량이 줄어 수급 과잉이 전망된다며 이 같은 쌀 수급 안정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달 역대 최대인 45만 톤의 쌀을 올해 매입해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했고 유사시나 천재지변에 대비한 공공비축미도 45만 톤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농협을 비롯해 산지유통업체에 벼 매입자금 3조 3천억 원을 지원해 농민들의 쌀 판매를 돕기로 했습니다.

수요조사를 거쳐 적절한 시기에 건조하지 않은 상태로 벼를 인수하는 산물벼 매입도 검토하기로 했고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피해 벼 희망 물량도 전부 매입하기로 했습니다.

농립축산식품부는 올해 쌀 생산량이 확정되는 다음 달 15일 이후 수급 상황을 재점검해 필요하다면 추가 조치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류환홍 (rhyuh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