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통기한 안내 없는 밀키트...영양 성분 표시도 미흡

실시간 주요뉴스

밀키트 제품 인기 급증…가격 저렴하고 간편해
"밀키트 영양 성분과 유통기한 등 표시 미흡"
"16개 밀키트 중 영양 성분 표시 제품은 단 1개"
바깥과 안쪽 포장의 원재료명 표시 다른 제품도
[앵커]
요즘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밀키트 제품의 인기가 치솟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 성분과 유통기한 표시가 미흡해 구매하기 전에 제품 정보를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 마트 밀키트 코너에 손님이 북적입니다.

부대찌개 등 각종 요리 재료를 간편하게 집에서 조리해 먹을 수 있어서 인기가 좋습니다.

일일이 음식재료를 사서 만들어 먹는 것보다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것도 장점입니다.

[이우람 / 대형 마트 매니저 : 고물가로 고객님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한창 인기 상품인 밀키트에 대한 행사 폭을 늘리고 있는 실정입니다.]

지난 2019년 400억 원에 불과했던 국내 밀키트 시장은 오는 2024년이면 7,0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입니다.

그런데 밀키트 제품의 영양 성분과 유통기한 등 중요한 정보 표시가 미흡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채소와 쌈 등을 주재료로 해 가열하지 않는 밀키트 16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열량과 나트륨 등 영양 성분을 표시한 제품은 단 1개에 불과했습니다.

[심성보 / 한국소비자원 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장 : 밀키트는 한 끼 식사로 사 먹는 제품인 만큼 열량, 당류, 나트륨 등 영양 성분 함량과 이 함량들이 1일 영양 성분 기준치의 몇%에 해당하는지 등을 표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6개 제품은 유통기한 안내조차 없거나 바깥 포장과 안쪽 포장의 원재료명 표시가 달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3년간 접수된 밀키트 재료 관련 민원은 모두 76건이었고, 이 가운데 식중독 발생 사례는 51%에 달했습니다.

밀키트는 영양 성분 표시를 위한 의무 대상에서 빠져 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의무 대상 품목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때까진 업체가 자율적으로 표시하거나 소비자들이 주의해서 제품을 고르는 수밖에 없습니다.

소비자원은 밀키트의 안전한 섭취를 위해 일단 한번 개봉한 밀키트는 최대한 빨리 섭취하고, 이렇게 채소 등 농수산물이 들어간 밀키트는 한 번 더 씻어서 조리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