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초고령사회 '초고속' 진입...'노인 빈곤'은 압도적 1위

실시간 주요뉴스

65세 이상 노인 900만↑…3년 뒤면 ’초고령사회’
한국, 7년 만에 고령→초고령사회로 초고속 진입
고령 인구 늘지만…노인 빈곤율 여전히 OECD 최고
"일하고 싶다" 54.7%…이유는 "생활비 보태려고"
[앵커]
3년 뒤면 65세 이상 노인이 전체 인구의 20%를 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합니다.

세계적으로 유례없이 빠른 속도인데요.

반면, 노인 빈곤율은 OECD 국가들 가운데 여전히 압도적으로 1위였습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9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전체의 17.5%로, 이제 3년 뒤인 2025년이면 초고령사회로 진입합니다.

지난 2018년 고령사회가 된 뒤 초고령사회로 가는 데 불과 7년밖에 안 걸린 겁니다.

이는 고령화가 많이 진행된 일본보다 3년 빠른 것으로, 전 세계적으로 유례없이 빠른 속도입니다.

노인은 이렇게 빠르게 늘지만, 이들은 형편은 쉬이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의 노인 빈곤율은 에스토니아나 슬로베니아 등보다 높고,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 가운데 압도적 1위입니다.

그래서인지 노인 10명 중 6명 정도는 여전히 일하고 싶다고 답했는데, 생활비에 보태야 한다는 이유가 가장 많았습니다.

[정순둘 /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노인들이 계속해서 본인의 자아실현도 그렇고 자신의 경제적인 문제도 그렇고 일을 하면서 사회에 또 이바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지난 10년 동안 노인들 스스로 생각하는 가족과 노후 관련 가치관도 변했습니다.

가족이 자신을 부양할 거란 기대는 많이 줄어든 반면, 가족과 정부,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은 늘었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