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우조선 품는 한화의 큰 그림...헐값 매각 논란도

실시간 주요뉴스

한화, 대우조선 인수 시 육해공 방산 체계 구축
군함 전투 체계·엔진·건조 능력까지 갖출 전망
대우조선, 주인 없던 시절 악습에서 탈피 전망
LNG 운반선 기술의 해외 유출 우려 사라지게 돼
[앵커]
대우조선해양을 품에 안게 될 한화 그룹은 육해공 방위산업 통합 체계를 갖춰서 글로벌 방산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다만 6조 원 넘는 공적 자금이 들어갔는데 한화가 2조 원에 인수를 추진하는 걸 놓고 헐값 매각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인 K9 자주포와 KF-21에 장착될 최첨단 AESA 레이더를 개발하며 국내 방산에서 독보적 입지를 굳혀온 한화 그룹.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게 되면 육해공 통합 방산 체계를 갖추게 됩니다.

특히 군함과 잠수함의 전투 체계와 엔진에 이어 건조 능력까지 갖추게 돼 글로벌 방산 업체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신종우 /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한화시스템 같은 경우는 함정 전투 체계를 만드는 우리나라에 유일한 회사입니다.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함정 엔진까지 생산을 하고요. 그런 면에서 봤을 때는 한화에서 선박 건조를 비롯해서 함정 전투 체계, 그리고 엔진까지 다 통합시킬 수 있기 때문에….]

한화 그룹은 또, LNG를 수입해 발전하는 사업과 태양광 사업도 갖춘 만큼 대우조선 인수로 LNG 생산과 운송, 풍력 발전으로 사업 확장이 가능해집니다.

한화 그룹은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도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국가 기간 산업에 대한 투자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우조선해양 입장에선 주인이 없던 상황에서 헐값 수주와 방만 경영으로 조선업의 경쟁력을 약화시켰다는 비판을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한국이 전 세계 발주량의 82%를 독점하며 앞서 있는 LNG 운반선 기술의 해외 유출 우려도 사라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하지만 헐값 매각 논란은 부담입니다.

대우조선에 모두 6조 원 넘는 공적 자금이 투입됐는데, 한화가 2조 원에 인수를 추진하기 때문입니다.

[신승훈 /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수석부지회장 : 국가나 국민 입장에서 보면 대우조선해양에 공적 자금이 많이 투입됐고, 저희들이 매각되는 발표도 보면 2조 원이라는 (과거 한화가 인수를 추진했던) 2008년 그때에 비해서도 1/3 정도의 가격이고….]

고용 승계와 기업 분할 반대 등 노조의 요구사항과 절충점을 찾는 것도 쉽지 않은 숙제가 될 전망입니다.

일각에서 제기된 헐값 매각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화 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은 방산 수출 확대와 해상 풍력 진출, 친환경 에너지 수송 시장 확대 등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