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00% 폭등한 천연가스 가격...올겨울 '가스대란' 오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유소 기름값은 좀 떨어지나 싶은데, 이번엔 천연가스가 걱정입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1년 전보다 200% 가까이 폭등하면서 올겨울 우리나라에서도 가스 대란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내내 치솟던 물가가 일곱 달 만에 꺾였지만, 가스 가격은 여전히 불안합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속에 유럽이 겨울철 가스 확보에 나서며 천연가스 가격 수준은 1년 전보다 3배 가까이 뛰었습니다.

[추경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우크라이나 전쟁이) 앞으로 또 어떻게 더 전개될지 모르고, 거기에 따른 가스 가격이나 유가의 불확실 요인은 있다….]

러시아가 유럽에 대한 가스 공급을 끊어버리면 가격 폭등으로 이어질 수 있단 우려는 계속됩니다.

대러시아 제재인 원유 가격 상한제 참여를 고민하는 한국엔 대놓고 엄포까지 놨는데, 사할린에서 들여오는 천연가스 물량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우리의 경제적 이익에 반대된다면, 아무것도 공급하지 않을 것입니다. 가스도, 원유도, 석탄도, 휘발유도 아무것도 없습니다.]

무엇보다 한국의 올해 최대 천연가스 수입국인 호주가 최근 자기들 쓸 가스도 부족하다며 수출 제한을 검토하고 나선 상황.

올겨울 가스 대란을 걱정하는 이유입니다.

정부는 국내 천연가스 도입 물량의 80% 이상은 장기계약이라 수급엔 문제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비싼 원료를 싸게 파는 에너지 공기업의 경영 악화는 피할 수 없습니다.

[박진호 / 에너지경제연구원 가스정책연구팀장 : 가스공사 재무 상황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고, 취사나 난방용 천연가스 가격에 전가되는 부분은 정부의 물가 안정이나 경제 안정 정책에 따라서….]

다음 달 가스요금 인상이 예고된 가운데 가스공사 미수금이 5조 원을 넘기면서 인상 폭이 더 커질 가능성도 큽니다.

가스요금은 이미 20% 가까이 오른 터라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운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게 생겼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