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7월 세계 식량 가격 대폭 하락...곡물 수출 재개 영향

실시간 주요뉴스

7월 세계 식량 가격 대폭 하락...곡물 수출 재개 영향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급등했던 세계 식량 가격이 14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하며 하락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발표한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지난달보다 8.6% 하락해 140.9포인트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수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역대 최고치인 159.7까지 올랐다가 6월까지 소폭 하락했으며 7월 들어 2008년 10월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습니다.

품목별로 보면 곡물 가격지수는 11.5%, 유지류 지수는 19.2% 떨어졌으며, 육류 지수는 0.5% 하락했습니다.

국제 곡물가 하락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흑해 항구 봉쇄 해제 합의와 북반구의 밀 수확량 증가가 영향을 줬습니다.

또 팜유는 최대 수출국인 인도네시아의 공급 여력이 충분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격이 떨어졌습니다.

농식품부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 저하 가능성 등으로 국제 곡물 가격이 6월 이후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가격이 더 하락할 전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