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가격까지 튀겨버린 '식용유 대란'...원인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

지금 구매 개수를 제한할 정도로 그야말로 식용유 대란입니다.

치킨은 뭘로 튀기나, 자영업자 분들의 하소연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어려운 사정은 우리 뿐만 아닙니다. 지금 전세계가 그야말로 식용유 보릿고개를 넘고 있습니다.

앞서 터키, 스페인, 벨기에 등 유럽 각국의 대형 마트에서도 식용유의 구매 개수를 제한한 바 있는데요.

특히 영국의 대표적인 튀김 체인점인 피쉬앤칩스가 3천 곳 넘게 문을 닫았고, 영국 정부까지 나서 체인점 폐점 위기를 경고할 정도입니다.

그렇다면 전세계 식용유 대란의 이유는 무엇일까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쓰는 3대 식용유는 카놀라유, 콩기름, 팜유입니다.

그 중 카놀라유 최대 수출국인 캐나다와 콩기름 원료, 대두의 주산지인 남미에서 지난해부터 극심한 가뭄이 이어진 탓에 작황이 부진했죠.

보통 이런 상황에서는 해바라기씨유가 대안이 되곤 합니다.

그런데! 해바라기씨유 수출 1, 2위 국가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입니다.

두 나라는 현재 전쟁 중이죠.

특히 우크라이나는 해바라기씨유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부족 현상은 더욱 악화됐습니다.

전쟁의 여파는 남은 대안인 팜유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세계 최대 팜유 생산국인 인도네시아가 지난달 28일, 팜유 수출을 막아버렸는데요.

전쟁으로 식용유 가격이 치솟자 인도네시아 팜유 업자들이, 팜유를 더 비싸게 팔기 위해 생산량 대부분을 수출하면서, 국내분이 부족해졌고, 결국 인도네시아 정부가 나서 수출금지 조치를 단행한 겁니다.

결국 우리나라도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진을 겪는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국내 식용유 가격이 오르고 구매 개수까지 제한하자, 우려의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는데요.

다만 국내에서는 말레이시아산 팜유를 주로 사용하고, 아직까지 원재료 수급에도 큰 문제가 없다는 게 전문가 의견입니다.

게다가 인도네시아의 수출 제한 조치도 완화될 가능성이 나오는 만큼 추이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YTN 박석원 (anc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