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임대차 계약 절반이 월세...'전세의 월세화' 가속화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임대차 계약 절반이 월세...'전세의 월세화' 가속화
전셋값이 급등하고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지난해 하반기 서울 주택 임대차 신규 계약 가운데 월세 비중이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등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이어지는 모습입니다.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임대차 신고제가 시행된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주택 임대차 거래 건수는 13만 6천여 건으로 집계됐습니다.

갱신 거래는 전체 3만 7천여 건 가운데 월세가 8천여 건에 불과해 전세의 3분의 1 수준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반면 신규 계약 9만 8천여 건 가운데 월세 계약 비중은 48.5%로, 절반 정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전셋값 급등과 대출 규제 강화, 보유세 부담 증가에 따른 다주택자들의 조세 부담 전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