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공요금 '들썩', 도시가스 인상 대기...물가관리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기료와 우윳값에 이어 각종 공공요금도 줄줄이 오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정부의 물가 관리에 비상등이 켜지고 국민 삶이 더 팍팍해질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다음 달 8년 만에 전기요금이 인상됩니다.

정부와 한국전력은 오는 12월에는 내년에 적용할 기후환경요금을 올릴 것으로 보여 전기료 추가 상승 부담이 커졌습니다.

다음 달에는 우윳값이 5% 올라 빵·과자 먹거리 줄인상이 예고됐습니다.

여기에 주요 공공요금 인상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부 내에선 15달째 동결돼온 도시가스 인상이 우선 검토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원료인 LNG 가격이 빠르게 오르고 있어 11월 도시가스 요금 인상 요구를 기획재정부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철도요금 역시 인상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고, 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통행료 인상을 정부에 건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 밖에 버스·지하철·택시 등 대중교통 요금, 상하수도 요금 등 지방 공공요금도 인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 6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물가상승률 목표치를 1.8%로 잡았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지난 6월 28일) : 재정지출 확대로 인해서 인플레 우려를 추가적으로 지적을 하셨습니다. 정부가 전체적으로 금년도 물가상승률은 1.8%, 내년은 1.4%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을 해드렸습니다.]

하지만 소비자 물가는 하반기 들어 7월과 8월에 2.6% 상승하는 등 지난 4월부터 다섯 달 연속 2%를 웃돌았습니다.

전기료 우윳값에 이어 주요 공공요금 도미노 인상 가능성이 커진 데다 지난해 4분기 물가가 0%대 그쳤던 기저효과까지 고려하면 정부의 1.8% 물가 목표 달성은 물 건너갔다는 지적입니다.

실제로 한국은행은 지난달에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1.8%에서 2.1%로 올렸습니다.

4분기 전방위 물가 상승 가능성이 커지면서 코로나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 삶에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식료품 상승에 머물고 있던 물가 상승이 전반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서민들의 가처분 소득을 악화시켜 이후 경기회복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2%도 넘기면 2011년 4%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 됩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