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증시, 중국 헝다 그룹 위기 소식에도 소폭 하락에 그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 연휴를 보내고 6일 만에 다시 문을 연 우리 증시는 연휴 기간 동안 발생한 중국 헝다 그룹의 파산 위기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긴장했으나 지수가 소폭 하락하는데 그쳤습니다.

하지만 한국은행은 부동산 부채 누적으로 헝다 그룹 사태가 초래된 만큼 상황 전개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예의 주시하기로 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부동산 업체 헝다 그룹의 파산 위기 소식이 우리 증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장이 열리기 전부터 증권가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실제로 국내 증시가 휴장이었던 지난 21일 헝다 그룹에 대한 파산 우려가 알려지면서 미국 증시의 다우존스 지수가 1.78%, 나스닥지수가 2.19% 각각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우리 증시는 헝다 그룹 위기가 예상보다 심각한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알려지면서 소폭 하락세로 마감했습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93포인트, 0.41% 내린 3,127.58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핀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카카오는 6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11만5천 원에 마감했고 네이버도 0.74% 하락해 40만 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코스닥지수는 9.86포인트, 0.94% 내린 1,036.26으로 마감했습니다.

[김중원 / 현대차증권 투자전략팀장 : 헝다 그룹의 문제가 금융시장 내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될 가능성은 낮다는 점과 9월 FOMC(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 결과가 시장 전망치에 부합해서 국내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0.5원 오른 달러당 1,175.5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한국은행은 헝다 그룹 위기가 국제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낮지만 부동산 관련 부채 악화 문제가 현실화한 것인 만큼 전개 상황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