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8월 취업자 51만 8천 명↑...자영업 타격 장기화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8월 취업자 51만 8천 명↑...자영업 타격 장기화

2021년 09월 15일 22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지난달 취업자가 52만 명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일자리 회복 흐름이 지속 되고 있는 가운데, 증가 폭은 4개월 연속 감소했습니다.

코로나 4차 확산의 영향으로 자영업자의 고용 충격은 장기화 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 입니다.

[기자]
고용의 회복 흐름은 지난달에도 이어져 취업자가 51만 8천 명 증가했습니다.

석 달 연속 50만 명대 증가세가 이어졌지만 증가 폭은 4개월째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 4차 확산의 영향으로 대면서비스 업종인 도·소매와 숙박·음식점업 취업자가 지난달 15만 1천 명이 줄었습니다.

제조업 취업자도 7만 6천 명이 감소해 지난해 1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자동차 파업 등에 따른 조업 중단의 영향으로 풀이 됩니다.

반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과 건설업, 운수와 창고업 취업자는 증가했습니다.

[정동명 / 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감소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섬유제품 제조업의 감소 폭이 다소 확대가 되었고요. 전자제품 관련 제조업이 감소로 전환되는 영향을 받은 것 같습니다.]

코로나가 장기화하면서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의 고용 충격은 계속됐습니다.

지난달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6만 1천 명이 줄어 33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습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수는 8월 기준으로 31년 만에 가장 적었습니다.

반면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키오스크 등 무인 판매 증가 영향으로 5만 6천 명이 늘었습니다.

상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는 늘었으나 일용근로자는 8만 9천 명이 감소했습니다.

연령계층별로는 30대를 뺀 모든 연령층에서 취업자가 증가한 가운데, 30대만 8만 8천 명이 줄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8월까지 고용 충격의 크기는 코로나 3차 확산기 당시 두 달에 걸쳐 취업자가 27만 4천 명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약 8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모습이라며 고용시장이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정부는 강화된 방역조치가 9월에도 계속되는 만큼, 취약 업종과 계층의 어려움을 보완하는 정책지원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YTN 오인석입니다.

YTN 오인석 (insuko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