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8월 수도권 집값 13년 만에 최고 상승...경기·인천 상승률 서울의 2배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8월 수도권 집값 13년 만에 최고 상승...경기·인천 상승률 서울의 2배

2021년 09월 15일 18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수도권 집값이 고점을 또 뚫고 오르며 13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서울 집값이 오르자 외곽으로 매수세가 옮겨가며 경기와 인천 상승률은 서울의 2배를 넘겼습니다.

신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의 대단지 아파트 전용면적 244㎡는 지난달 65억 원에 팔리며, 불과 8개월 만에 22억 원 이상 올랐습니다.

거래 절벽 속에서도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오경란 / 공인중개사 : 실수요자들이 움직이는 상황이에요. 왜냐면 전세가 너무 폭등한 가격이에요 사실. 매수 문의를 해도 매물이 없어서….]

이처럼 서울은 물론 경기와 인천 집값까지 치솟으면서 수도권 집값이 천장을 뚫고 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 결과 지난달 수도권의 주택 종합 매매가격은 1.29% 올랐습니다.

석 달 연속으로 상승 폭은 더 커지며, 13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겁니다.

서울은 0.68% 오르며 작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경기와 인천 집값 상승률은 서울의 2배를 넘겼습니다.

부동산원은 서울은 인기 재건축 단지와 중저가 단지 위주로, 경기는 GTX 등 교통 호재가 있거나 저평가 인식이 있는 오산시, 군포시 등을 중심으로 집값이 올랐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 : 거래량 자체는 좀 감소하는 추세인데 신고가 거래가 있다 보니까 그런 게 영향을 끼쳐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전셋값도 전국적으로 상승세가 이어졌습니다.

전국 기준 전셋값은 7월 0.59%에서 지난달 0.63%로 상승 폭이 확대됐는데, 특히 경기는 1.03% 올라 2011년 9월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YTN 신윤정입니다.

YTN 신윤정 (yjshin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