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통위 "채팅앱 90개 사업자 위치정보법 위반...수사 의뢰"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방통위 "채팅앱 90개 사업자 위치정보법 위반...수사 의뢰"

2021년 05월 12일 14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방통위 "채팅앱 90개 사업자 위치정보법 위반...수사 의뢰"
방송통신위원회는 위치정보법을 위반한 90개 채팅 앱 사업자에 대해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방통위는 지난 2월부터 189개 사업자의 채팅 앱 277개를 점검한 결과, 90개 사업자가 위치기반서비스 사업 신고를 하지 않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상혁 위원장은 위치정보의 오·남용을 막아 국민이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염혜원 [hyew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