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쿠팡서 주문한 545만 원짜리 맥북 대신 '철판' 배송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쿠팡서 주문한 545만 원짜리 맥북 대신 '철판' 배송

2021년 02월 25일 14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쿠팡에서 애플의 맥북 프로를 주문했는데 철판이 배송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보면, A 씨는 지난 15일, 쿠팡에서 544만 5천 원을 주고 맥북 프로를 구매했습니다.

A 씨는 박스부터 포장까지 새 제품과 똑같이 돼 있어서 의심하지 않고 개봉했는데, 실제 내용물을 보니 맥북 프로와 모양과 크기, 무게가 유사한 철판이 들어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쿠팡은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또다른 소비자인 B씨가 최근 맥북 프로를 구매한 뒤, 제품만 빼내고 재포장해 쿠팡에 반품했습니다.

반품 상품은 검수 과정을 거쳤지만, 박스 훼손 없이 포장 상태가 완벽해 새 상품으로 인지됐고, 이후 A 씨에게 재판매된 것으로 보인다고 쿠팡은 설명했습니다.

쿠팡은 피해자인 A 씨에게 환불 조치해주고 B씨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계훈희 [khh0215@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