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부 보험사, 지난해 해외 대체투자 실적 부진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일부 보험사, 지난해 해외 대체투자 실적 부진

2021년 02월 17일 08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일부 보험사, 지난해 해외 대체투자 실적 부진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속에 보험사 대부분의 영업 성적이 전반적으로 개선됐지만, 일부 보험사는 해외 대체투자에서 부진한 실적을 보였습니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변액보험 시장에서 5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지만 브라질 부동산을 보유한 펀드 투자 등 해외 자산의 평가액이 급락해 영업이익이 2019년보다 17.7%나 감소했습니다.

KB손해보험은 미국 호텔 투자에 발목이 잡혀 호텔 투자액 손실 충당금 등을 쌓느라 당기순이익이 30%나 감소했습니다.

롯데손해보험도 투자한 항공기와 호텔 등이 심각한 타격을 받아 영업이익이 208억 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보험연구원의 임준환 선임연구원은 보험사의 해외 대체투자 손실은 현재 심각한 수준은 아니지만, 해외 대체투자 자산 부실 규모가 커질 수 있어 리스크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병한 [bh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