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975명| 완치 20,158명| 사망 383명| 검사 누적 2,226,701명
상반기 경상수지, 8년 만에 최소...6월엔 8달 만에 최대
Posted : 2020-08-06 18:2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코로나19 여파로 8년 만에 가장 적었습니다.

다만 지난 6월에는 흑자 폭이 8달 만에 가장 커서 코로나19 충격에서 회복세를 보였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는 191억7천만 달러라고 한국은행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226억3천만 달러보다 15.3% 감소했습니다.

2012년 상반기의 96억5천만 달러 이후 8년 만에 가장 적습니다.

상반기 수출은 석유제품, 승용차, 자동차 부품 등을 중심으로 부진을 보이면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13.1% 감소했습니다.

수입은 유가 하락에 따라 원자재를 중심으로 1년 사이 9.8% 줄었습니다.

상반기 눈에 띄는 것은 내국인의 해외주식투자가 253억5천만 달러 증가해 반기 기준으로는 역대 3번째로 큰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상반기 쪼그라든 경상수지는 하지만 지난 6월에는 68억8천만 달러 흑자로, 지난해 10월, 78억3천만 달러 이후 8달 만에 가장 큰 폭의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 침체에서 먼저 빠져나온 대중국 수출이 흑자로 돌아서는 등 수출 부진이 완화됐고 여행수지가 개선됐기 때문입니다.

[박양수 /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4,5월에 집중됐던 코로나19 충격이 6월 들어서 다소 완화되면서 상품 수출의 감소세가 상품 수입의 감소보다 더 크게 둔화되면서...]

한국은행은 지난달엔 대미 수출도 흑자로 돌아섰다며 올 한해 경상수지 흑자 전망치 570억 달러는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양수 /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코로나19가 재확산될까, 거기다가 미중 무역갈등 재부각 이런 것들이 있어서 상하방 리스크가 혼재하긴 합니다만 대체로 조사국 수준의 전망치는 나오지 않을까]

한국은행은 "경계감을 완전히 털지는 못할지라도 불안감의 터널 정도는 벗어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종수[js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