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침방울 차단 마스크 오프라인 본격 공급...줄서기 사라질까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침방울 차단 마스크 오프라인 본격 공급...줄서기 사라질까

2020년 07월 01일 16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도 침방울 차단 마스크 판매 본격화
대부분 편의점에서도 살 수 있어…1인당 구매 제한 없어
[앵커]
품절 대란으로 쉽게 못 구했던 침방울 차단 마스크가 대형 마트와 백화점, 편의점 등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 본격적으로 풀렸습니다.

아직 초반이라 물량이 많지 않지만, 점차 더 많이 공급되면서 수급이 원활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차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마트 개점 30분 전부터 긴 줄이 생겼습니다.

침방울 차단용 마스크 사려는 사람들입니다.

해당 지점에서 준비한 물량 천6백 장은 30분 만에 동났습니다.

[허희정 / 서울 응암동 : 여름이니까 너무 더우니까 비말이 시원하다고 해서 사러 왔습니다. (언제 오셨어요?) 9시 15분쯤에요.]

무더운 여름철에 숨쉬기 편해 인기가 많은 침방울 차단 마스크가 오프라인 매장에 본격적으로 풀렸습니다.

이마트에 이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도 침방울 차단 마스크 판매를 본격화한 겁니다.

롯데마트는 장당 5백 원씩 전 점포에서 일단 16만 장을 팔고, 홈플러스도 장당 5~6백 원에 이번 주에만 30만 장을 판매할 계획입니다.

대부분 편의점에서도 살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편의점은 1인당 구매 제한이 없습니다.

지난달부터 판매를 개시한 GS25 이외에 세븐일레븐은 전 점포에서 하루 평균 5만 장을, CU는 전국 만4천 개 점포에서 한 주에 50만 장을 이마트 24는 첫 주에만 백만 장을 공급합니다.

장당 가격은 CU와 세븐일레븐이 각각 6백 원, 이마트 6백 원과 975원 등으로 대부분 5개 묶음 단위로 판매됩니다.

아직은 한 지점에는 팔 수 있는 물량이 충분치 않지만, 물량 공급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백화점도 판매에 나서 롯데는 장당 760원에 신세계는 장당 580~700원에 공급을 시작했습니다.

침방울 차단용 마스크가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 본격적으로 풀리기 시작하면서 수급이 원활해질지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