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외국은 난리인데...우리나라 '생필품 사재기' 없는 이유
Posted : 2020-03-23 21: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 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해외 여러 나라에서 속출하고 있는데요.

우리나라는 코로나 공포를 거치는 동안 사재기가 없어 최근 외신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메르스 사태 때 등 비교적 최근 비슷한 상황을 경험한 데다 온라인 배송이 워낙 발달해 있고 유통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도 크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뉴저지의 한 마트입니다.

텅 빈 진열대에 휴지 품절 안내문만 붙어 있습니다.

스페인, 영국 등에선 마트 문 열기 전부터 식료품 사려는 인파가 길게 줄지어 섰습니다.

코로나 타격이 한창인 외국은 요즘 사재기로 난립니다.

우리나라 상황은 어떨까?

마트 진열대엔 물건이 꽉 들어차 있습니다.

라면이나 휴지 같은 일부 생필품 수요가 늘긴 했지만 재고는 넉넉합니다.

주요 생필품 매출이 20~30% 늘어났지만, 이 정도는 감당할 수준이라는 게 유통업계 얘깁니다.

[유통업계 관계자 : 라면, 생수, 즉석밥 위주로 매출이 증가한 건 사실이고요. 하지만 사재기라 불릴 정도의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편의점 상황도 비슷합니다.

라면 수요가 급증해 일부 제품 발주가 제한된 것 빼고는 수급이 원활합니다.

[안남호 / 편의점 점주 : 크게 생필품을 사재기한다거나 부족하다는 건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코로나 공포가 한창 컸던 지난달 말, 온라인몰 주문이 일시 폭증하긴 했지만, 재고가 바닥나는 생필품 사재기는 없었습니다.

유통업계는 일단 과거 경험의 요인이 크다고 말합니다.

사스나 신종플루, 메르스 사태 때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코로나 때도 수요 증가에 대비해 재고를 충분히 비축해 뒀다는 겁니다.

[유통업계 관계자 : 과거 여러 사태를 겪으면서 이런 사태가 발생했을 때는 이 정도 수요 생길 거라는 걸 자료화 시켜놨고 거기에 맞춰서 물량 확보를 해놨습니다.]

우리나라가 온라인 배송 같은 물류시스템이 발달해 일시 수요 증가를 감당할 수 있다는 관점도 있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대형마트가 전국 배송 시스템을 갖춘 데다 자체 온라인 몰도 있고 쿠팡, 마켓컬리 같은 이커머스 업체들도 다양합니다.

사재기는 불안 심리에서 비롯되는 데, 우리 소비자들은 언제든지 생필품을 살 수 있다는 모종의 신뢰 같은 게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서용구 /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장 : 이미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 쇼핑이 발달해 있고 사재기가 안 일어나고 있어요. 너무 쉽게 주문해서 올 거라는 확신, 자신감이 있기에….]

일부 외신들은 성숙한 시민의식 덕분이라면서 우리나라 시민들의 의연한 대처를 호평하기도 했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