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비상 경영' 선포 아시아나, 사장 아들 입사 논란까지...
Posted : 2020-02-18 22:06
아시아나, 지난해 영업손실 이어 ’코로나’ 직격탄
아시아나항공, 위기 극복 위한 비상 경영 선포
사장 아들 입사로 논란…직원들 반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해부터 경영 악화로 고전해 오던 아시아나 항공이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고 비상 경영을 선포했습니다.

이 가운데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의 두 아들이 회사에 입사한 것으로 드러나 분위기가 더욱 뒤숭숭한 분위기입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7조 80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 2.4% 매출액 감소를 보였고 영업손실이 4천274억 원에 달했습니다.

결국 금호그룹에서 현대산업개발로 매각이 확정됐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 발생으로 경영 위기가 심화하자, 아시아나항공은 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 경영을 선포했습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담화문에서 지난해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항공 수요가 크게 위축돼 비용 절감과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우선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모든 임원진이 고통 분담을 위해 사장은 40%, 임원 30%, 조직장 20% 등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일반직, 운항승무직 등 모든 직종을 상대로 무급 휴직 열흘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노선 79%, 동남아 노선 25%가 운항이 중단하는 등 자구책을 겪어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의 아들 2명이 입사한 사실이 알려져 부정 입사 의혹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한 사장의 둘째 아들은 사장 재임 전인 2017년에 입사했고 큰 아들은 최근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입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관광업계 전체가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대한항공은 오너 집안 내분으로, 아시아나항공은 비상 경영 선포와 사장 아들 입사로 심각한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