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니클로 광고 '위안부 모독' 논란..."사실 아니다"
Posted : 2019-10-18 18:2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수출 규제 이후 일본 불매운동의 대상이 된 유니클로가 이번에 TV 광고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80년 전을 어떻게 기억하느냐'는 자막을 넣었는데, 위안부 문제 제기를 조롱하고 모독하는 의미가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유니클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박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5일부터 방영되고 있는 유니클로 TV 광고입니다.

후리스라는 제품 25주년을 맞아 제작한 광고인데 바로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13살 디자이너가 98살 패션 컬렉터에게 스타일이 좋다며 자신의 나이 땐 어떤 식으로 입었느냐고 묻자, 그렇게 오래된 일을 어떻게 기억하느냐고 답합니다.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문제는 한글 자막에 80년이라는 숫자가 들어간 데에서 불거졌습니다.

지금부터 80년 전이면 1939년, 일제강점기로 조선인 노무 동원에 위안부 강제 동원까지 이뤄진 때입니다.

게다가 영어 본문과 일본어 자막, 한글 자막이 조금씩 다른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영어를 그대로 번역하면 "그렇게 오래된 건 기억 못 해"인데, 한글 자막에는 80이라는 숫자가 들어간 겁니다.

일본어로는 "옛날 일은 잊었다"는 자막을 달았습니다.

인터넷에는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했다, 반일 감정을 더욱 자극하려는 의도라는 등으로 비난하는 댓글이 쌓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유니클로는 입장문을 내고

논란은 오해일 뿐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세대를 넘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옷이라는 점을 표현한 광고라고 해명했습니다.

두 사람의 나이 차가 80살이 넘는 만큼 직접 숫자가 들어가면 훨씬 쉽게 와 닿을 것으로 생각해 자막에 추가했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기업 방침상, 정치적이거나 종교적 사안, 신념이나 단체 등과 어떤 연관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니클로는 현재로써는 광고를 수정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지만,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100일 넘게 이어지는 민감한 상황인 만큼 이번 논란도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