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택담보 대출금리 5% 육박...가계부채 관리 '비상'
Posted : 2018-09-28 08: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이 올 들어 세 번째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금융권 대출금리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주택담보 대출금리는 5%에 육박하고 있어, 천5백조 원에 이르는 가계부채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이후 1.5%로 동결돼 있지만 시중 은행의 금리는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은행권 변동형 주택담보 대출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는 지난달 잔액 기준으로 1.89%로 12개월 연속 상승했습니다.

코픽스에 연동되는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는 4% 중후반에 접어들었습니다.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에 나선다면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는 5%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중 금리가 오름세를 보임에 따라 가계부채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가계부채 총액이 1,500조 원에 육박한 상황에서 금리가 0.25% 오르면 이자 부담은 연간 5조 원 가량 늘어나게 됩니다.

소득 수준이 낮고 금융기관 3곳 이상에서 돈을 빌린 취약 차주 150만여 명은 한계 상황에 내몰릴 수 있습니다.

시중 금리 인상은 부동산 시장에는 진정 효과를 줄 것으로 보입니다.

대출에 따른 이자 부담이 늘어나고 수익률이 하락해, 부동산 매수 심리가 위축되고 거래량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YTN 한영규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204명| 퇴원 17명| 사망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