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재판 거래로 피해"...KTX 해고 승무원 복직 요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1 22:39
앵커

박근혜 정부 때 '재판 거래'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KTX 해고 승무원들이 대법원장 비서실장에 이어 오영식 코레일 사장을 만났습니다.

회사가 복직을 미룰 명분이 없다며 사태 해결을 요구했습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KTX 해고 승무원과 철도노조원들이 코레일 서울사옥 앞에 모였습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을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사법부와 지난 정부의 '재판 거래' 파문이 불거진 이후 처음입니다.

[김승하 / KTX열차승무지부장 : 대법원의 뒷거래 판결이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피가 거꾸로 솟는 것 같았습니다. 먼저 간 친구가 그리워서 어쩌지를 못했습니다.]

승무원들은 코레일이 더는 복직을 미룰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해고가 부당하다는 1, 2심 판결을 뒤집은 2015년 대법원의 판결이, '재판 거래' 사례로 드러났다고 말합니다.

코레일이 이를 근거로 복직을 꺼리는 건 이해할 수 없다는 겁니다.

[양한웅 / KTX대책위 집행위원장 : 13년 동안의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기 때문에 사법 농단이 밝혀진 시점에 즉각적인 복직을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양측의 쟁점은 지난 2006년 해고된 승무원 280명의 전원 복직과 코레일 본사의 직접 고용 여부.

오영식 사장은 비공개 면담에서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는 공감했습니다.

또 이해 당사자들이 모여 해법을 찾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복직 약속과 자회사가 아닌 본사 직접 고용 등 구체적인 요구에 대해선 확답을 주지 않았습니다.

KTX 승무원들은 다음 주 월요일엔 청와대 앞으로 찾아가 해고자 복직과 직접 고용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YTN 강진원[jinw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