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순실 의혹 창조경제로 불똥 튀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비선 실세로 불리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정부의 핵심 정책인 창조경제 추진 과정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야당에서는 창조경제 정책에도 기업들의 참여를 강요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창조경제는 박근혜 정부의 핵심 정책입니다.

이 정책이 구체화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3년 9월 30일, 창조경제타운 구축 때부터입니다.

홈페이지에 아이디어를 올리면 평가를 거쳐 전문가와 연결해주고 필요한 자금까지 지원해주는 것이 창조경제타운의 핵심 내용입니다.

[박근혜 / 대통령 :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창조경제타운이 개설되고 소프트웨어 혁신 전략이 발표됩니다. 내년도 예산안에도 창조경제 기반 확충을 위한 예산을 대폭 반영을 했고….]

박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회의에서 시연한 홈페이지 자료가 사전에 비선 실세로 불리는 최순실 씨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JTBC가 보도했습니다.

최순실 씨가 시연 20일 전인 9월 10일 사진 파일을 미리 받았다는 의혹입니다.

모두 8개의 시안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1개가 약간의 수정을 거쳐 실제 구축에 쓰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담당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는 관련 정책을 처음 보고하고 협의했지만 이후 청와대 내부 논의 과정까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에서는 이미 시작점인 창조경제타운을 넘어 창조경제 정책 전반으로 논란이 번지기 시작했습니다.

야당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기업들이 출자한 돈도 기업의 손목을 비틀어 출자받은 것 아니냐고 추궁하고 나선 겁니다.

하지만 정부는 적법한 절차를 통해 사업을 설명하고 기업이 공감해 참여했다는 입장입니다.

[김동철 / 국민의당 : 17개 시도와 대기업을 짝 지은 창조경제혁신센터가 1조 7천억 원의 펀드를 조성했는데 이 중에 대기업이 출자한 금액이 7천억 원이 넘습니다.]

[황교안 / 국무총리 : 전체적으로 기업들이 기부하는 사회 공헌 활동들이 정부의 손목 비틀기에 의해서 억지로 내는 것이 전부다 그렇지는 않은 것으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결국, 최순실 씨 국정 개입 의혹이 서서히 박근혜 정부 핵심 사업으로까지 번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