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檢 애완견' 이재명 발언 공방..."범죄자" vs "조작 수사"

'언론, 檢 애완견' 이재명 발언 공방..."범죄자" vs "조작 수사"

2024.06.15. 오후 6: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 사건으로 추가 기소된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언론을 향해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정치권 공방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감옥행을 피하려는 전형적인 범죄자의 모습이라 비판했고, 민주당은 검찰의 기소를 희대의 조작사건으로 규정하며 엄호에 나섰습니다.

김다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북 송금 의혹까지 4개 사건 재판을 받게 된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출석하며 수위 높은 발언으로 언론을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제) :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 받아서 열심히 왜곡 조작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런 여러분들은 왜 보호받아야 합니까?]

국민의힘은 전형적인 범죄자의 모습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언론을 윽박지르고 길들여 감옥행을 피하려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겁니다.

[윤희석 / 국민의힘 선임대변인 (어제) : 법치를 산산조각내고 언론을 길들이면서 권력을 동원해 감옥행을 피하려는 이재명 대표의 행태는 전형적인 범죄자의 모습으로 비칠 뿐입니다.]

여권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유력 정치인들도 "독재자의 예행연습이냐", "귀를 의심했다", "조폭 같은 막말이다" 등 날 선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민주당이 원 구성을 단독으로 밀어붙이는 것을 놓고도 법제사법위원회를 틀어쥐고 검사 탄핵, 법원의 영장 발부권 제한을 주장하면서 이 대표 방탄을 위한 법치 파괴 공작을 벌이는 거라고 질타했습니다.

민주당은 오히려 언론 탄압은 윤석열 정권이 하고 있다며, 여당의 비판은 말꼬리 잡기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송금 사건은 희대의 조작 수사이고,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거라고 거듭 주장하면서 이 대표를 엄호했습니다.

[한민수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어제) : 이재명 대표 한 사람을 죽이기 위해 증거를 왜곡하고 증언은 조작됐으며 소설에 가까운 혐의를 창작해 기소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총장과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특수활동비와 업무추진비 불법 유용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검토하겠다며 전선을 넓혔습니다.

원 구성 대치로 여야 감정의 골이 깊어진 데다 이 대표 사법리스크 의혹을 둘러싼 공방까지 격해지면서 정국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YTN 김다연입니다.


촬영기자 : 이성모
영상편집 : 임종문
디자인 : 기내경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