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중, 정상회의 정례화..."한반도 평화 공동 책임"

한일중, 정상회의 정례화..."한반도 평화 공동 책임"

2024.05.27. 오후 6:3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국과 일본, 중국 3국이 4년 5개월 만에 정상회의를 열고 정상회의 정례화 등에 합의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총리는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우선 3국 정상은 정상회의와 외교장관회의를 중단 없이 정례화해 3국 협력 제도화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또 상호이해와 신뢰 증진을 위해 인적교류 회복 노력을 강화하는 등 인적교류와 경제·통상 등 6대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 사업을 발굴하기로 했습니다.

안보와 관련해 3국 정상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이 공동 이익이자 공동 책임이라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한반도 비핵화 부분에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중국과 일본, 한국이 각각 역내 평화와 안정, 한반도 비핵화, 납치자 문제를 재강조했다는 점이 공동선언에 담겼습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