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유공자법 등 野 직회부...대통령 거부권 부담 목적"

與 "민주유공자법 등 野 직회부...대통령 거부권 부담 목적"

2024.04.24. 오전 05: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야당이 단독으로 가맹사업법과 민주유공자법을 본회의에 직회부하자,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사회적 갈등의 책임을 집권 여당의 탓으로 돌리고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 부담을 주려는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강민국 의원 등은 어제(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문재인 정부에서도 처리하지 않았던 법안을 제대로 된 상임위 심사도 없이 강행하는 의도가 무엇이냐며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이어 두 법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 건의 여부는 원내지도부와의 더 많은 숙의 과정이 필요하다면서 민주당이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막장 정치 입법 횡포를 즉각 멈출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YTN 박광렬 (parkkr08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