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다음 주 '총선 패배' 입장 발표...'소통' 강조할 듯

尹, 다음 주 '총선 패배' 입장 발표...'소통' 강조할 듯

2024.04.12. 오후 9: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尹, 총선 패배 이후 "국민 뜻 받들어 국정 쇄신"
尹, 국정 쇄신 방향 직접 설명하는 방안 검토 중
국무회의 발언·담화 등 검토…’소통’ 강조할 듯
현안 대응 ’미흡’ 인식…尹 사과 여부 등 주목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 주에 여당의 총선 참패와 앞으로의 쇄신 방향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정 쇄신의 방향으로는 소통을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 직후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겠단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이관섭 / 대통령 비서실장 (어제 11일) :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런 말씀을 주셨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에 더해 쇄신과 향후 국정 운영 계획을 직접 설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무회의 발언이나 대국민 담화 등 다양한 형식이 거론되고 있는데, 내용은 무엇보다 소통과 민심 청취를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논란이나 황상무 전 수석, 이종섭 전 대사 사퇴 정국 등 그동안 현안을 해결하는 방식이나 태도에 실망한 민심이 여당의 참패를 불러왔다는 인식이 깔려 있습니다.

윤 대통령이 국민에게 입장을 발표하며 사과할지, 또 야당에 대한 협치 의지를 밝힐지도 관심입니다.

다만 대통령실은 총선 결과가 그동안 추진했던 윤석열 정부 정책 방향에 대한 반대는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존에 주요 국정 과제로 추진하던 교육이나 연금, 노동, 의료 개혁의 방향을 수정하기보단 더욱 공감대를 넓히는 데 주력할 거란 겁니다.

의대 정원 확대와 같은 주요 정책의 연속성을 잃지 않기 위해 앞서 사의를 밝힌 참모 중 정책실장 등 '정책 라인'의 사의는 반려될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비서실장 등은 이른 시기에 교체하며 쇄신 의지를 드러낼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윤 대통령은 총선 패배 이후 별다른 일정을 잡지 않았는데, 국정 쇄신의 방향과 수준을 고심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성난 민심에 대한 사과나 인적 쇄신이 예상을 뛰어넘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촬영기자 : 곽영주 이규
영상편집 : 김지연
그래픽 : 김효진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