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상호 비방전..."이재명 기준" vs "한동훈 사천"

'공천' 상호 비방전..."이재명 기준" vs "한동훈 사천"

2024.02.24. 오후 7: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與 "민주당 공천 기준, 오직 이재명 향한 충성심"
"체포안 가결, 현역 평가에 영향 줬단 분석 나와"
"경선 집계 전체 공개"…한동훈 "민주당과 달라"
민주 "한동훈·윤재옥, 15% 비중 당 기여도 채점"
AD
[앵커]
여야는 상대 당의 총선 공천 과정을 비난하며 공방을 벌였습니다.

각각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이재명 대표가 결국 양당 공천의 '절대 권력'이 아니냐며 날을 세웠습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공천 기준은 오직 이재명 대표에 대한 '충성심과 방탄 능력'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지난해 체포동의안 가결 사태가 현역 의원 평가에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민주당 내에서조차 나오는데, 이 대표 사천이 아니고 무엇이냔 겁니다.

[김민수 / 국민의힘 대변인 : 이재명 대표 한 명에 기생하는 기생 정치를 계속하려는 것입니까. 민주당 공천은 '대장동판 사천 시스템'이었다는 것이 명확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경선 후보자들에게 투표 결과 집계 전체 과정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두고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당과 달리 공천에 '사심'이 개입될 여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한 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가 15% 비중으로 채점하도록 한 '당 기여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집권 여당 내 투 톱이 마음대로 평가 순위를 주무를 수 있는 시스템이야말로, 시스템 공천을 빙자한 사천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두 사람이 대체 무슨 기준과 근거를 가지고 당 기여도를 결정하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박성준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한동훈 위원장은 이미 여기저기 다니며 특정 후보의 손을 들어주며 사천 논란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을 흉내라도 내려거든 최소한의 양심과 제도는 갖추길 바랍니다.]

여야는 내일 각각 1차 경선 투표와 추가 공천 심사 결과를 공개하며 후반전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YTN 안윤학입니다.


YTN 안윤학 (yhah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