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교부, '北 핵실험 가능성' 주북 러 대사 발언에 "매우 유감"

실시간 주요뉴스

정부가 주북한 러시아 대사가 북한을 두둔하며 7차 핵실험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 재차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러시아 대사가 객관적인 사실을 외면한 채 북한의 핵실험 등 도발에 대한 책임을 한국과 미국에 전가하고 북한의 핵 개발과 도발을 정당화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 정부가 안보 태세를 확고히 하는 것은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 대응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한 조치라면서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 협력이 지속될수록 한미일 안보 협력의 필요성도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미국의 도발이 계속돼 북한이 점점 더 위험해진다면 국가 방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핵실험을 감행하기로 결정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