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예찬 "못 먹는 음식 섞어놓은 것" 이준석 "바뀐 생각 스스로 밝혀야" [앵커리포트]

실시간 주요뉴스

설 연휴 직전 빅텐트 구성을 마친 제 3지대, 연휴 내내 단합을 강조하며 지지층을 끌어안는 모습인데요.

하지만 그간 젠더·소수자 이슈에서 갈등을 빚어 온 류호정 전 정의당 의원까지 한 지붕 아래 모이게 되면서 이번엔 정체성 시비가 일고 있습니다.

연일 이준석 대표와 각을 세우고 있는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강한 어조로 개혁신당을 비판했는데요.

못 먹는 음식을 섞어놓은 것 같다며 정체성을 설명하는 게 불가능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장예찬 /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 지금 개혁신당은 말이 잡탕밥이지. 사실상 뭐라고 해야 할까요? 못 먹는 음식들을 섞어놓은 것 같아요. 왜냐하면 이 당의 정체성을 한 문장으로 설명하는 게 불가능합니다. 그런데 정당이라는 것은 비슷한 이념을 가진 분들이 모여서 국민들께 설득을 하는 결사체인데 이 제3지대가 늘 그래왔지만 이번에는 좀 정도가 심할 정도로 말이 좋아서 다양한 이념이지, 아예 생각이 다른 분들이 그냥 총선 때문에 억지로 뭉쳐 있거든요. 소위 말해 페미니즘적 성향을 가진 금태섭, 류호정 이런 분들과 안티페미로 이때까지 인기를 끌었던 이준석 전 대표가 여성 정책이나 군대 관련된 정책으로 합의를 보는 게 가능할까.]

이준석 공동대표도 이 같은 비판이 신경이 쓰이는 모양입니다.

다원주의 정당이 돼야 한다면서도 비례대표 명단에 류호정 전 의원의 생각이 반영될 가능성은 없다며 선을 긋기도 했는데요.

오늘 아침에는 개혁신당에 합류한 이상 생각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준석 / 개혁신당 대표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저는 이런 생각입니다. 저희가 개혁신당을 중심으로 한 합당이었기 때문에 이게 개혁신당에 합류하기로 마음을 먹으신 정치인들께서는 개혁신당 당원과 지지자들의 표를 얻기 위해서는 결국 내가 생각이 과거에 비해서 무엇이 바뀌었는지, 그리고 예를 들어 이준석이 욕했던 사람도 많고 그런데, 왜 내가 합류를 결심하게 됐는지 이런 것들에 대해서 본인들이 밝혀야 되는 거거든요. 저희가 지금 합당하는 과정 중에서 저희가 개개인을 찾아다니면서 그런 것을 해달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고요. 다만 이분들이 합류해서 활동을 하시거나, 아니면 공천을 받거나, 아니면 지지자와 당원들의 그런 사랑을 받으려면 그분들이 해야 되는 절차인데, 그분들이 그 절차를 하지 않고, 단순히 그냥 당적만 가졌다고 해서 당원들의 마음과 표를 받을 수는 없을 겁니다.]

민주당은 여전히 계파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죠.

이런 가운데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서울 중성동갑 경선 여부도 여전히 뇌관으로 남아 있는 상황인데요.

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은 임종석 전 비서실장에 대한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임 전 실장이 빠지면 그 자리를 지키는 게 가능하냐고 반문했습니다.

[고민정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단순히 문재인 정부에서 핵심적으로 일했던 사람이니까 안 돼라는 이유로는 안 된다는 겁니다. 그건 마찬가지로 친명계에서 가장 전투적으로 싸웠던 사람이기 때문에 안 돼, 이것도 안 되는 거죠. 그 지역에서 어떤 사람이 가장 여당하고 싸웠을 때 경쟁력이 있느냐. 저는 그게 단연 1번, 2번, 3번을 차지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분(임종석)들이 어디로 가든 그게 공관위에서 결정을 할 텐데 빠진 그 자리가 그러면 수성이 가능하겠느냐. 지켜야 되지 않습니까? 지키지 못하고 하나를 가지면, 그거는 그냥 또 제로베이스가 되잖아요. 내 거를 지키고 하나를 더 가져올 수 있는 전략을 취해야 되는데, 과연 그 전략이 맞냐는 것을 자꾸 얘기를 드리는 겁니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향해 성동에 등기쳤냐며 용산 정도는 가야 한다던 김지호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

최근 이재명 대표가 통합과 단결을 강조한 탓일까요?

임 전 실장은 당에서 투자를 많이 한 분이라며, 절대 공천 등에서 불이익을 당할 일 없다고 말했습니다. 들어보시죠.

[김지호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 (채널A 정치시그널) : 제가 용산을 지칭한 게 아니라, 거기도 이제 뛰고 계시는 우리 당원분이 계시니까. 그 말씀을 드린 거고요. 굉장히 존경하는 선배님이고, 어떻게 보면 당에서 이분이 국회의원을 두 번하고, 사무총장을 하시고, 서울부시장, 대통령 비서실장 정도 했으면, 민주당 당원이나 당 입장에서 투자를 엄청 많이 하신 분이에요. 투자를 많이 했기 때문에 무언가 이번 선거에 큰 곳에 가서 승부를 보고, 그런 걸 가지고 진짜 당내에서 큰 정치인으로 다시 거듭나기를 바라는 면에서 말씀드린 거고요. 우리 임종석 실장님 하고 정말 친한 한병도 의원이라고 있어요. 우리 당의 전략기획위원장님이세요. 전략기획위원장님이 같이 청와대에서 근무했는데, 무슨 불이익을 당하겠습니까?]



YTN 박석원 (anc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