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9 합의 파기 책임 우리 측에 떠넘기는 北...정부 "내부 분열 조장 시도"

9·19 합의 파기 책임 우리 측에 떠넘기는 北...정부 "내부 분열 조장 시도"

2023.12.04. 오후 3: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책임을 연일 우리 측에 떠넘기며 파멸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내부 분열 조장 시도로 규정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주민들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서도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책임을 우리 측에 떠넘겼습니다.

신문은 한반도 정세가 험악한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며 우리를 '괴뢰'로 지칭해 군사적 도발을 일삼으려는 괴뢰 일당의 분별없는 망동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측이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돼 있는 9·19 합의 내용을 집요하게 거부해왔다며 우리 군이 재개하지 않은 대북 확성기 방송 등을 그 사례로 꼽았습니다.

합의서 파기 책동은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막는 최소한의 장치, 최후의 금지선이 완전히 날아가게 했다며 도발자들은 스스로 파멸의 함정을 판 꼴로 참담한 파멸의 운명을 면할 수 없다고 위협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전날에도 대외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합의 파기 책임을 우리 측으로 돌리며 대한민국의 적대 행위는 '완전 소멸'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통일부는 우리의 정당한 조치인 9·19 합의 일부 효력 정지를 두고 북한이 거짓과 억지 주장을 반복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최근 움직임에 대해선 우리 내부 분열을 조장하려는 것으로 규정했습니다.

[구병삼 / 통일부 대변인 : (북한이) 무례한 언어로 우리 국가원수를 비방하면서 우리 내부의 분열을 조장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데, 이는 북한의 저급한 수준만을 드러낼 뿐이며 아무런 효과도 거두지 못할 것입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이 상황을 오판하지 말아야 한다며 거짓 선동과 군사적 위협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YTN 최두희입니다.



YTN 최두희 (dh02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