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혁신위, 해산 기로...민주, 李 체제 반발 '첫 탈당'

실시간 주요뉴스

與 지도부, 혁신위 ’희생 요구’에 여전히 부정적
인요한 ’공관위원장 요구’ 거절과 같은 맥락 해석
민주 ’비명계 5선’ 이상민, 李 체제 반발해 탈당
이상민, 與·제 3지대 합류 가능성 모두 열어둬
[앵커]
여야의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각 당의 내부 사정도 복잡합니다.

국민의힘 혁신위는 당 핵심 '희생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조기 해산할 거란 관측이 힘을 얻고 있고, 민주당에서는 비명계 이상민 의원이 이재명 체제에 반발해 탈당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는 인요한 혁신위가 여섯 번째 안건으로 공식 의결한 이른바 '희생 요구'에 여전히 부정적입니다.

당 지도부와 중진, 친윤 의원들의 불출마나 험지 출마 요구는 곧 출범할 공천관리위가 논의할 사안이지, 지도부가 다룰 게 아니란 겁니다.

[박정하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혁신위가) 궤도 이탈의 조짐도 좀 보여요. 공관위가 해야 할 업무와 혁신위가 해야 할 역할은 분명 차이가 있는데….]

지도부 압박을 위해 자신을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는 인요한 위원장의 카드를 김기현 대표가 단칼에 거절한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대표 (지난달 30일) : 인요한 위원장이 공관위원장이 되기 위한 그런 목표를 가지고 활동했다고 저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인 위원장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동력을 잃은 혁신위는 오는 24일까지인 활동기한보다 일찍 해산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럴 경우 전권을 주겠다며 혁신위를 띄운 김 대표 체제도 타격을 피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민주당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비이재명계 5선 중진인 이상민 의원이 이재명 대표 체제에 반발해 탈당을 단행했습니다.

이재명 개인 정당, 개딸당으로 전락한 민주당에 대한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으로 거취엔 말을 아꼈는데, 정치 노선 갈등으로 처음 탈당한 현역 의원인 이 의원은 여당과 제 3지대 합류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있습니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친명 지도부를 비판하며 당의 변화를 요구하는 비주류의 행보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윤영찬 / 더불어민주당 의원 ('원칙과 상식') : 저희는 이미 12월 중순까지 당의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얘기했고, 또 저희가 요구하고 있는 부분에 대한 전체적인 평가가 필요하겠죠.]

이 대표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1심 실형 선고 이후 이 대표 사법리스크를 둘러싼 갈등 역시 재점화하는 모습입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난달 30일, SBS 라디오 인터뷰) : 일주일에 몇 번씩, 이렇게 며칠씩 법원에 가는데 이 일을 어떡할까, 이런 상태로 총선을 치를 수 있을까 하는 것은 당연히 할만하지요.]

혁신 요구를 받아들이는 온도 차이로 여야 할 것 없이 당내 혼란이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어느 당이 먼저 당내 잡음을 최소화하면서 총선 준비 본궤도에 오를지가 앞으로 치열해질 혁신 경쟁 성패의 열쇠가 될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촬영기자 : 이성모 한상원
영상편집 : 한수민
그래픽 : 김진호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