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홍준표 "엑스포 '박빙' 거짓 보고로 대통령 파리 가게 한 참모 누구냐"

실시간 주요뉴스

홍준표 "엑스포 '박빙' 거짓 보고로 대통령 파리 가게 한 참모 누구냐"

YTN

홍준표 대구시장이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실패와 관련해 대통령 주변 참모들을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엑스포 발표 이틀 전 유력 일간지 헤드 타이틀로 '49대 51 막판 역전 노린다'라고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 정보를 보도케 하고, 미국서 돌아온 대통령을 박빙이라고 거짓 보고하고 하루 만에 또 파리로 출장 가게 한 참모들이 누군지 밝혀내 징치(懲治)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썼다.

이어서 "무능하고 아부에 찌든 참모들이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정권을 망친다"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유치 실패가 아니라 세계의 흐름을 바로 보지 못한 관계 기관들의 무지와 무능이 문제"라며 글을 끝맺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진행된 2030년 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 결과 부산은 29표를 얻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119표)에 크게 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투표 결과 다음 날인 29일 "엑스포 유치를 총지휘하고 책임을 지는 대통령으로서 우리 부산 시민을 비롯한 우리 국민 여러분에게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며 유치 실패와 관련된 대국민 담화를 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