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9·19 합의 효력정지에 "마지막 안전고리 제 손으로 뽑아"

실시간 주요뉴스

北, 9·19 합의 효력정지에 "마지막 안전고리 제 손으로 뽑아"
북한이 우리의 9·19 남북군사합의 일부 조항의 효력정지에 대해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에서 남측이 얼마 전 자신들의 당당한 자위권에 해당하는 정찰위성 발사를 걸고 들며 기다렸다는 듯이 남북군사분야 합의서 일부 조항에 대한 효력 정지를 조작해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논리와 이치에 맞지도 않게 정찰위성 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효력 정지라는 조치를 서툴게 고안해내며 마지막 '안전고리'마저 제 손으로 뽑아버린 망동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이어 북한 국방성이 9·19 합의에 구속되지 않겠다는 성명을 낸 걸 상기하며 섶을 지고 불 속에 뛰어든 것과 같은 비참한 결과가 차려질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통신은 또 핵 전략자산들을 정기적으로 끌어들이고 미·일과의 3자 합동 군사 연습을 연례화하기로 하는 등 한반도에서의 핵전쟁 도발을 구체화했다고 주장하면서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등에도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YTN 최두희 (dh02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