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국민 실망시켜 죄송, 전부 제 부족"...대국민 담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해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다면서, 국민을 실망하게 해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모든 건 본인의 부족 때문이라고 거듭 밝혔는데, 충격적인 패배에 책임론을 직접 짊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예고에 없던 브리핑에 나선 거죠?

[기자]
네, 점심시간을 앞둔 12시쯤, 윤 대통령은 <엑스포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으로 브리핑룸 마이크 앞에 섰습니다,

취재진에 8분 전에 공지했을 만큼 급작스러운 일정이었는데, 사실상의 대국민 담화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전 국민의 열망을 담아 민관 합동으로 범정부적으로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추진했지만 실패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지난 1년 반 동안 민관은 아쉬움 없이 정말 열심히 뛰었고, 본인도 96개국 정상과 150여 차례 만나고 수십 개 나라 정상들과 통화도 했지만, 엑스포를 총지휘하고 책임진 대통령으로서 본인이 부족했다고 사과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것은 전부 저의 부족이라고 생각해주십시오. 부산시민을 비롯한 우리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모든 것은 제 부족함입니다.]

윤 대통령은 부산 엑스포 유치는 서울과 부산을 두 축으로 한 균형발전을 통해 비약적 성장을 하기 위한 시도였다면서, 이 전략은 차질 없이 그대로 진행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전쟁의 폐허에서 오늘날 성장하기까지 받은 국제사회의 도움을 다시 돌려주겠다는, 글로벌 중추 외교의 기조도 , 대한민국 국격을 위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2030년 엑스포 유치에 성공한 사우디에 축하인사를 전하면서, 우리의 자료와 경험, 자산을 충분히 지원해 성공적인 대회를 하도록 도와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윤 대통령이 특정 사안에 대해 직접 담화를 발표한 건 이례적인데요, 그만큼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다는 거겠죠?

[기자]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생중계로 대국민 담화에 나선 건, 지난해 이태원 참사 이후 두 번째입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실 투톱, 김대기 비서실장과 조태용 안보실장을 필두로 수석급 참모들을 배석한 채 10분 20초 동안 진솔한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부산 엑스포 유치가 국정과제였던 만큼, 국정 책임자가 국민 앞에 말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빙 예상과 달리, 큰 격차로 패한 것에 대해서는, 유치위원회 차원에서 세세하게 따져보고 문제점, 개선점을 차차 점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저의 부족, 부족의 소치 등 세 차례나 본인에게 화살을 돌렸는데, 여권 내 책임론을 짊어지고 국론 분열을 차단하고자 하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거대 야당은 물론, 여권 분위기 역시 심상치가 않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YTN 통화에서 어제 국무회의에서도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를 낙관하는 분위기였는데, 콜드게임 패배를 당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출구전략도 없이 엑스포가 가능한 것처럼 민관을 총동원하고 현지 분위기를 호도한 것에 누군가는 책임을 지고 거취 표명을 해야 한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아무래도 5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 특히 부산 민심에 얼마나 파장을 미칠지 우려하는 목소리인데, 엑스포 후폭풍에 정치권도 촉각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조은지입니다.


영상편집 : 윤용준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