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GP 복원 시사...전군주요지휘관회의 오후 개최

정부, GP 복원 시사...전군주요지휘관회의 오후 개최

2023.11.28. 오전 11:4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한이 9·19 합의 파기를 선언한 이후 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를 복구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우리 정부도 GP를 복원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군 당국도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며 9·19 합의의 추가 효력정지와 같이 북한 군사 조치에 상응하는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기자]
네, 국방부입니다.

[앵커]
북한군 동향에 대한 우리 측의 움직임 전해주시죠.

[기자]
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북한의 군사 조치 일부 복원 동향과 관련해 우리 군도 GP를 복원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장은 어제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측도 GP 복원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북측이 경계 초소에서 우리를 가까이서 보고 무장·위협하고 있는데 가만히 있으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김명수 합참의장도 어제 취임 후 처음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방침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GP 복원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우리 측 군사조치는 북한의 행동에 달렸다면서 신뢰를 깬 북한에 대해 군은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란 점을 강조했습니다.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 위협 수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단계적 대응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집니다.

남북이 맞대응 차원으로 대립하면서 한반도 내 군사적 긴장감도 점차 고조되는 양상입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오후에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가 열리는데요.

9·19 합의 효력정지 이후 우리 군의 대비태세와 북한의 군사조치 복원 동향에 대한 우리 측 대응을 점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자리에서 우리 군의 GP 복원 등 9·19 합의와 관련한 추가 효력정지 방침도 언급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또 정찰위성을 통해 미국의 중요 표적 지역을 촬영했다는 주장을 했군요. 관련 보도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과 펜타곤 등 중요 표적 지역을 정찰위성으로 촬영한 자료를 보고받았다는 노동신문의 보도 내용입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27일) 오전과 오늘 새벽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로부터 정찰위성 운용 상황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어젯밤 11시 36분 25초에 워싱턴의 백악관과 펜타곤 등을 촬영한 자료를 보고받았고,

비슷한 시각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 해군기지와 뉴포트 뉴스조선소, 비행장 지역을 촬영한 자료도 보고받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미 해군 핵 항공모함 4척과 영국 항공모함 1척이 포착됐다고 전하기도 했지만 북한은 이번에도 위성이 촬영했다는 사진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우리 군 당국은 이 같은 북한의 위성 촬영 발표 보도가 실제 감시 정찰을 하기 위한 것보다는 대내외 과시를 위한, '보여주기식 선전' 목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평양 위성관제소 주변에서 대규모 부지 확장과 건물 증축 공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보이는 모습이 포착됐는데요.

'미국의 소리' 방송은 북한이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운용하게 될 관제센터 아래로 건물 신축을 위한 기초 공사를 마쳤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송은 이 공사가 북한이 정찰위성과 우주개발 운영을 총괄하는 종합관제소를 확장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최민기입니다.



YTN 최민기 (choim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