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준석 12월 27일 이후 신당설에...與 한동훈 등판론 맞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총선까지 이제 다섯 달이 채 안 남은 가운데 정치권에선 여야를 막론하고 들썩이는 기류가 포착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이준석 전 대표 신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총선 출마설이, 더불어민주당에선 이른바 비명계로 분류되는 비주류 모임이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

먼저 국민의힘 상황부터 짚어보죠.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을 비판하며 신당설에 군불을 때는 이준석 전 대표가 구체적인 창당 시기도 언급했네요.

[기자]
이준석 전 대표는 어제 한 토크콘서트에서 12월 27일까지 윤석열 대통령에게 큰 변화가 없으면 신당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12월 27일은 과거 이 전 대표가 정치에 입문한 날인데요.

이 전 대표는 그제부터는 온라인 지지자 연락망을 구축하며 사실상 창당 발기인을 모집하는 등 창당을 위한 준비도 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표 측은 지금까지 4만 명 이상 연락망에 참가했다고 밝혔는데, 신당 창당을 위한 조건도 단숨에 충족하며 세를 과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권에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판론도 점점 잦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전통적 보수 강세지역인 대구를 방문한 행보가 이런 관측에 힘을 싣고 있는데, 당시 한 장관도 출마 관련 질문에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다며 완전히 선을 긋진 않았습니다.

이미 한 장관 출마를 기정사실화하고 한 장관이 어떤 형식으로 정치에 입문할지를 두고 벌써 여권 내 다양한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는데요.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 시한인 내년 1월 초 전에는 한 장관 행보가 결정될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앵커]
이번엔 민주당 내 소식 짚어봅니다.

스스로 '혁신계'라고 불러달라고 하는 비이재명계 의원들이 모임을 만들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는데 총선 앞두고 민주당의 계파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라고요?

[기자]
네 민주당 김종민, 윤영찬, 이원욱, 조응천 의원 등 4명이 출범시킨 '원칙과 상식' 모임, 지난 주말에 청년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청년 세대 비하 아니냔 논란이 불거진 민주당 현수막 문제를 거론하며 이재명 대표 체제를 향한 비판 수위를 높였는데요.

이낙연 전 대표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당 대표 사법 문제로 민주당의 도덕적 감수성이 퇴화했다고 비판했는데, 비명계 모임에 힘을 실었다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친명계, 당내 주류는 비명계가 총선 공천을 못 받을까 봐 집단행동에 나선 거라며 평가절하하고 있습니다.

비명계 의원들은 자신들과 공감하는 의원들이 당내에 4~50명 정도 있다고 주장하지만, 당장은 '원칙과 상식' 모임에 함께 하는 의원들은 많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합니다.

전해철, 홍영표 의원 등 과거 친문 의원들의 추가 합류 가능성 정도만 거론되는데요.

다만, 평가 결과에 따라 공천에서 배제되는 현역 의원이 당 결정에 반발해 향후 비명계 모임에 합류할 가능성은 여전히 살아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