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일 김행·유인촌 청문회...자격 공방에 진통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러 쟁점 현안을 놓고 정치권의 대치 전선이 가파른 가운데, 내일(5일)은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동시에 열립니다.

후보자 적격성을 놓고 여야 입장 차가 첨예해 진통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박광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친명계' 원내지도부로 재편한 뒤 사실상 첫 여야 힘겨루기를 앞두고 민주당은 두 후보자를 '부적격 인사'로 규정하고 임명 철회를 거듭 압박했습니다.

청문회 일정 등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정했다며 '김행 후보자 청문회 보이콧' 카드까지 꺼내 든 여당을 향해선, 후보자를 지키려는 꼼수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장경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아무리 생각해도 국민께 김행 후보자 관련 무수히 많은 문제들이 제기될까 봐 이렇게 내빼는 결정을 했다고밖에 해석할 수 없습니다.]

여야 원내사령탑의 공식 상견례를 계기로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 여당이 불참하는 초유의 상황은 피했지만, 여파는 가시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청문회가 열리기도 전에 '부적격' 공세를 펴고 있다며 의석수를 무기로 또 힘자랑에 나섰다고 비난했습니다.

[유상범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일정도, 증인도 민주당 단독으로 의결하며 의회주의의 기본정신도 무시한 채 다수당 폭주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을 놓고도 여야는 줄다리기를 이어갔습니다.

MB정부 당시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유 후보자의 언행을 문제 삼은 야당과 야당의 주장을 정치 공세로 맞받은 여당이 팽팽한 공방을 예고했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연예인도 셀럽(유명인)이지만 일반인입니다. 권력자는 아니기 때문에…. 발언을 정치권에서 하나하나 문제 삼는 것은 그 자체가 일종의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 되는 겁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후보자의 의견이 적절한지는 둘째로 치더라도 그것이 블랙리스트 아니냐는 것은 너무 지나친 억측이고 결국은 반대를 위한 명분 쌓기 아니냐는….]

이런 가운데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은 시한을 넘기며 무산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이내 기한을 정해 국회에 다시 보고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할 수 있지만, 현재 여야 분위기로는 재송부 요청에 응할 가능성은 극히 낮습니다.

이럴 경우 윤 대통령은 신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이는데, 다른 두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맞물려 여야 간 또 다른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광렬입니다.


촬영기자 : 이성모 한상원

영상편집 : 이은경


YTN 박광렬 (parkkr08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