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진정한 정치로 돌아가야"...與 "개딸에 굴복"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구속 위기에서 벗어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진정한 의미의 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며 여권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법원이 이른바 '개딸'에 굴복했다고 지적하면서, 영장 기각이 혐의에 대한 면죄부는 아니라고 비판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광렬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이재명 대표, 지금은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영장 기각 판단이 내려지면서 이 대표는 법원에 출석한 지 약 18시간 만인 오늘 새벽, 구치소를 나와 병원으로 돌아갔습니다.

정청래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를 포함한 의원 40여 명이 현장에서 이 대표를 맞았는데요.

구치소를 나서며, 상대를 죽여 없애는 전쟁이 아닌, 누가 더 많은 역할을 할지 경쟁하는 진정한 의미의 정치로 되돌아가길 바란다고 정부·여당을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상대를 죽여 없애는 그런 전쟁이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위해 누가 더 많은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지를 경쟁하는…]

'친명계' 원내사령탑이 새로 들어선 민주당은 조금 전 첫 지도부 회의를 열었는데요.

정치검찰을 동원한 야당 탄압, 정적 제거 수사에 제동이 걸렸다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윤 대통령의 사과는 물론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파면까지 공식 촉구하며 총공세에 돌입했습니다.

그동안 체포안 가결 책임을 두고 '내전' 수준의 설전을 벌여온 비명계 역시 검찰의 구속수사 남발과 수사권 오남용에 경종을 울렸다고 힘을 보탰습니다.

다만 '사법리스크'의 완전한 해소는 아니라며, 특히 '이탈표 색출' 등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의 구속 영장이 기각되면서 친명계의 당 장악력 강화에 더 힘이 실렸다는 평가 속, 내홍 수습은 과제로 꼽힙니다.

[앵커]
이번 영장 기각 결정에 대해 국민의힘은 강하게 반발했죠?

[기자]
네, 밤사이 전해진 제1야당 대표 구속영장 기각 소식에 국민의힘은 애초 서울역 등에서 예정됐던 추석맞이 귀성인사 일정을 전격 취소했습니다.

대신 비공개 지도부 회의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앞서 여당은 당 차원 논평을 통해, 법원이 이른바 '개딸'에 굴복했다고 강하게 성토했습니다.

한 정치인을 맹종하는 극렬 지지층에 휘둘린 법원의 오점으로 두고두고 기억될 거라며, 검찰의 영장 재청구가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번 결정이 이 대표 혐의에 대한 '면죄부'가 아니라며 민주당을 향해 더 이상의 사법 방해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의 윤 대통령 사과와 한동훈 장관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법원의 판단을 제멋대로 해석해 정쟁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며 방탄 프레임을 벗고 민생에 전념하길 바란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박광렬입니다.



YTN 박광렬 (parkkr08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