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대통령실 "민간단체 보조금 1,865건 적발...314억 부정 사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통령실이 올해 1월부터 넉 달 동안 정부 부처별로 지급된 민간단체 국조 보조금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천8백여 건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정 사용 금액은 3백억 원으로 횡령, 리베이트 수수, 허위 수령 등의 방식이었다고 합니다.

조금 전 마친 대통령실 브리핑,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관섭 /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비영리 민간단체 보조금 감사 결과 및 개선 방안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작년 12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인 비영리 민간단체 보조금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민간단체 보조금 전체 규모를 조사하여 발표한 바 있습니다. 지난 정부에서 보조금 규모가 5년간 2조 원 이상 증가했고 횡령, 회계 부정 등 다수의 불법사례가 있었다는 점을 말씀드렸습니다. 오늘 그 이후 정부가 진행한 민간보조금 일체 감사 결과와 제도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감사 결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국무조정실 총괄하에 29개 부처는 금년 4월까지 1만 2000여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지급된 보조금 총 6조 8000억에 대해 일제 감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1조 1000억 원 규모의 사업에서 총 1865건의 부정과 비리를 적발했습니다. 현재 확인된 부정사용 금액만 314억 원에 달합니다. 횡령, 리베이트 수수, 사적 사용, 서류조작 등 온갖 유형의 비리가 확인되었으며 보조금 환수, 고발 및 수사의뢰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또한 금번 적발 단체에 대해서는 향후 5년간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배제합니다. 부정하게 수령한 보조금은 전액 환수하고 정상 수령했으나 집행 시 부정과 비리가 있었다면 해당 금액을 환수하겠습니다. 횡령, 리베이트 등 사안이 심각한 86건은 고발 또는 수사의뢰하고, 목적 외 사용, 내부 거래 등 300여 건은 감사원의 추가적 감사를 의뢰하겠습니다. 별도로 각 부처는 추가적 비위와 부정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어 수사나 감사의뢰 건수는 더 늘어날 수도 있겠습니다.

또한 이번에 문제가 된 사업뿐만 아니라 금번 감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이것던 사업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감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비리가 다수 발견됨에 따라 향후 보조금의 부정과 비리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제도 개선을 강력하게 추진하겠습니다. 먼저 보조금 사업자 관리 시스템을 강화합니다. 시스템에 보조금 1차 수령단체뿐만 아니라 위탁, 재위탁을 받아서 실제 수령한 최종 보조 사업들까지 전부 등록, 투명하게 관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종이영수증을 받아 수기로 관리하던 지자체 보조금은 지자체 보조금 관리 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겠습니다.
내외부 검증도 강화합니다. 외부 검증 대상은 현행 3억 원에서 1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회계감사 대상은 헌행 10억 원 이상에서 3억 원 이상으로 확대해서 외부 검증을 강화해야 합니다. 내부적으로는 기재부 총괄하에 44개 전 부처가 참여하는 보조금집행점검단을 설치해서 분기별로 집행을 점검합니다.

국민들의 신고를 통한 감시도 활성화하겠습니다. 보조금 비리 신고 창구를 국민들이 많이 교차찾는 정부24 사이트 등으로 확대하고 공익 가치가 높은 제보에는 파격적인 포상금을 통해 국민이 직접 보조금을 감시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포상급 지급 한도를 높이고 지급 요건을 완화하는 등 포상금 제도를 개선하도록 하겠습니다. 각 부처 감사관실에 보조금 부조리 신고 센터를 설치하여 상시 감사 체계도 구축하겠습니다. 제도 개선과 함께 대대적인 예산 구조조정도 추진하겠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