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4촌 이내 전수조사...특혜 의혹, 경찰에 수사 의뢰"

선관위 "4촌 이내 전수조사...특혜 의혹, 경찰에 수사 의뢰"

2023.06.03. 오전 00: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한 채용 비리 전수조사 범위를 전·현직 직원의 배우자와 4촌 이내 친족으로 정했습니다.

선관위는 어제(2일) 오전 경기도 과천 청사에서 노태악 선관위원장 주재로 열린 비공개회의가 끝난 뒤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달 안에 전수조사를 마치겠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진 박찬진 전 사무총장과 송봉섭 전 사무차장 등 4명의 수사를 경찰청에 의뢰하고, 관련 채용 업무를 처리한 공무원 4명에 대한 징계 의결도 다음 주 요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선관위는 또 사퇴로 공석이 된 사무총장과 사무차장직을 채우기 위한 인선 작업에 착수했다며, 외부 전문가가 위원으로 선임된 독립적 기구인 감사위원회를 설치하는 구체적인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