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일 '미사일 정보 공유' 구체적 방안 나오나?

실시간 주요뉴스

’샹그릴라 대화’서 한미일 장관 만남 성사될 듯
北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 방안 합의 관측
대북 공조 이상 ’3국 공조’ 메시지 전달할지 관심
’샹그릴라 대화’ 중국도 참여해 신경전 예상
[앵커]
다음 달 초 싱가포르에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 국가의 안보 사령탑이 총출동하는 안보 회의, '샹그릴라 대화'가 열립니다.

이를 계기로 한미일이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 방안을 구체적으로 합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데,

타이완 문제로 연일 미국과 공방을 벌이는 중국 간의 신경전도 주목됩니다.

임성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음 달 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 안보회의 '샹그릴라 대화'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건 한미일 국방 장관 간 만남입니다.

변수가 없다면 무리 없이 3국 장관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 방안이 구체적으로 합의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기존 미국을 사이에 둔 3국 간 정보공유약정 티사(TISA)를 활용할 가능성이 큰데, 합의가 이뤄진다면 이르면 올해 하반기 새로운 정보공유 체계가 가동될 수 있습니다.

이미 궤도에 오른 안보 협력에 3국 공조가 대북 대응 이상으로 확장될 가능성도 큽니다.

[박원곤 /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미국은) 중국 특히 타이완 해협 위협에 대해서 한국과 일본 같이 공조를 하고 싶은 생각이 있을 것이고요. 큰 틀에서 미국은 타이완 해협에 대해 평화적인 해결, (군사적) 분쟁이 일어나지 않겠다는 원칙을 확인하면서….]

'타이완 문제'로 연일 미국과 각을 세우는 중국도 샹그릴라 대화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팽팽한 신경전이 예상됩니다.

지난해 샹그릴라 대화에서는 미중·한중 장관 회동이 성사됐습니다.

당시, 미국과 중국은 타이완 공방을 비롯해 아시아 역내 안보를 둘러싼 '힘겨루기'를 벌였고, 현재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한중 장관 만남 때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공감대를 이뤘지만, 성주 사드 기지에 대해선 견해차를 드러냈습니다.

이번에도 3국 미사일 경보 정보 공유를 계기로 한국이 미국 미사일 방어(MD) 체계에 사실상 편입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한미일, 북중러의 신냉전 구도가 강화되는 상황 속에 각축전이 될 샹그릴라 대화가 더 주목되는 이유입니다.

YTN 임성재입니다.

영상편집 : 임종문

그래픽 : 박지원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