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北, 인공위성 발사 통보"...정부 "응분의 대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조만간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일본 정부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 정부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일체의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응분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고, 미국 정부도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안윤학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해상보안청은 북한이 오는 31일 0시부터 다음 달 1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는 통보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 기간, 인공위성 발사에 따라 해상에 위험구역을 설정하겠다는 계획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는 겁니다.

북한은 이런 방침을 국제해사기구, IMO에도 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은 북한의 인공위성이 사실상 탄도미사일이라고 보고, 오키나와현 섬 3곳에 지대공 유도탄 패트리엇을 배치하는 등 경계를 강화했습니다.

일본에 낙하할 경우 요격할 수 있도록 자위대에 '파괴조치 명령'을 발령한 것으로도 전해졌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한국, 미국 등과 협력해 북한에 강한 자제를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 일본 관방장관 : 일련의 북한의 행동은 우리나라,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입니다.]

우리 국가안보실은 조태용 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관련 내용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인공위성 발사를 강행한다면 응분의 대가와 고통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일체의 발사를 금지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심각한 위반인 만큼 즉각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위성 발사에 사용하는 우주발사체도 포함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추가적인 불법 활동을 자제하고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군사정찰위성 1호기가 완성됐다고 공언한 데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현장을 방문해 '차후 행동계획'까지 승인한 상태입니다.

[조선중앙TV / 지난 17일 : 총조립 상태 점검과 우주환경시험을 최종적으로 마치고 탑재 준비가 완료된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돌아보셨습니다.]

북한이 '인공위성' 명명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 2016년 2월 광명성 이후 약 7년 만입니다.

YTN 안윤학입니다.


영상편집: 이주연
그래픽: 우희석


YTN 안윤학 (yhah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