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학력 위조 의혹에 "싹 다 고소, 10억 내기하자"

이준석, 학력 위조 의혹에 "싹 다 고소, 10억 내기하자"

2023.05.25. 오후 3: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준석, 학력 위조 의혹에 "싹 다 고소, 10억 내기하자"
AD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다시 불거진 학력 위조 의혹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 전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즌마다 타진요 놀이가 반복되고 있다"며 최근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학력 위조 의혹을 언급했다.

이어 "님들이 원하는 (하버드대학교의) 성적표, 졸업증명서, 졸업생 사이트 접속 인증까지 수사기관에서 다 해서 결론 냈던 사안"이라며 "해당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들은 싸그리 고소해놓았다. 고소장이 아직 도달 안 해서 정신 못 차리는 듯하니 계속 해보시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이준석 하버드 졸업이 거짓이거나 복수전공이 허위인지를 놓고 10억 내기라도 하자"며 "이준석이 허위이면 내가 10억 내고 아니면 님들이 내라. 이준석도 잡고 돈도 벌고 좋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김영윤 폴리티코 정치연구소장은 지난 24일 이봉규 정치평론가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이 전 대표가 하버드에 입학해 학교를 다닌 것은 맞지만 졸업생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소장은 이 전 대표가 컴퓨터공학과 경제학을 복수전공을 했다고 주장하지만 당시 하버드대에는 복수전공 제도가 없었다는 점과 이 전 대표의 논문·과제가 전혀 남아있지 않다는 점, 이 전 대표가 공개한 졸업증명서가 다른 하버드 증명서와 다르다는 점 등을 근거로 이같은 주장을 펼쳤다.

차명진 전 의원도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에 '이준석의 학력 위조 논란, 해명은 왜 못하나'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같은 주장을 펼쳤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정계에 입문한 뒤 꾸준히 이어져 온 학력 위조 의혹에 본인의 학생증, 졸업장 및 졸업 증명서 등을 직접 공개하며 반박한 바 있다. 지난 2021년 6월 국민의힘 대표가 된 직후에도 사문서위조(졸업자 위조)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접수하기도 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