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오염수 발언 없었다...후쿠시마 수산물 못 들어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하겠다고 말했다는 교도통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거라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을 낸 겁니다.

대통령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서경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일본 언론 보도 내용과 대통령실의 입장이 어떻게 다른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교도통신은 어제 윤 대통령이 지난 17일 도쿄에서 스가 전 총리를 접견하면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도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후쿠시마 오염 해양 방류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는 건데요.

보도에는 윤 대통령이 문재인 정권은 이를 피해온 것 같다며 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입장 때문에 일본의 설명이 한국에서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곧장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YTN과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스가 전 일본 총리와 만났을 때 관련 발언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 역시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공지를 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강경한 입장을 보인 듯하지만, 동문서답, 아쉬운 설명이란 평가도 있는데요.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은 지금도 수입이 금지돼 있는 데다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분명히 선을 그은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오염수와 수산물 수입은 연관된 문제라며 과학적으로 안전이 증명되고 한국 국민이 정서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고 부연했습니다.

야당에서는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규탄 대회를 열어 윤석열 정권의 퍼주기 외교로 굴욕적인 저자세를 취한 결과, 일본의 요구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에게, 또 역사에 사과하고 후쿠시마 농수산물 절대 수입 금지를 공개적으로 온 세계에 천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한일정상회담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